Vilnius Chronicle2019.04.12 06:00

빌니우스 구시가에도 곳곳에 지름길이 있다. 모르는 건물의 중정을 용감이 들어섰을때, 질퍽한 진흙길에 신발을 망가뜨릴 것을 감수하고 변변한 조명 하나 없는 컴컴한 남의 마당에 들어갔다 되돌아 나오는 수고를 귀찮아 하지 않을때 비로소 찾아지는 것들. 그들만의 통로. 구시가의 아도마스 미츠케비치우스 도서관과 리투아니아 영화 박물관 마당을 구분하고 있는 이 문은 사실 숨어있다고 하기에도 너무나 장엄하지만 멀리 저만치 떨어져있는 두 성당을 게임 속 포털처럼 연결해주는 문이다. 조금 빨리 집에 돌아가고 싶다는 생각이 들때 항상 저 성당을 등지고 이 문이 열렸나 확인한다.  

 

 

'Vilnius Chronic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Vilnius 93_5월  (2) 2019.05.08
Vilnius 92_대야  (4) 2019.05.01
Vilnius 91_오늘 아침  (2) 2019.04.30
Vilnius 89_어떤 대문  (1) 2019.04.12
Vilnius 88_오렌지 씽씽  (3) 2019.04.11
Vilnius 87_대성당과 종탑  (3) 2019.03.08
Vilnius 86_장터 풍경  (2) 2019.03.04
Vilnius 85_오후 4시 12분  (6) 2019.02.14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런 사진 너무 좋아요, 이런 문도요. 저런 작은 문들을 찾아내면 인생의 작은 통로가 하나 열리는 기분이 들곤 해요 :)

    2019.04.12 20: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