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lnius Chronicle2019.05.01 06:00

 

타운홀을 지나 구시가의 재래시장으로 가는 길목에 벼룩시장이 열린다. 대여섯 명의 사람들이 소박하게 탁자 위에 이런저런 물건들을 꺼내 놓고 사과를 먹고 차를 마시고 수다를 떠는 그런 풍경. 벼룩시장에 참여하려면 가장 필요한 것은 희소가치 있는 골동품이라기보다는 무엇이든 내다 놓고 팔 수 있는 용기이다. 저런 철제 대야를 보면 허름한 마루가 깔린 방구석에 놓인 철제 대야 거치대(?) 같은 것이 자동적으로 떠오른다. 대야를 넣으면 쏙 빠질 수 있게 동그랗게 구멍이 뚫려있고 대야 아래에는 아마 수건을 걸 수 있고 간혹 비누를 놓을 받침 자리도 있다. 뭔가 고흐의 방에 어울리는 그런 풍경이다. 드럭 스토어 카우보이의 맷 딜런이 머물던 여관방에도 냉정과 열정사이의 준세이의 피렌체 집에도 어울릴 거다. 예전에 이집트의 시와를 여행할 때였나. 숙소의 방에 간이 세면대가 있었다. 손을 씻고 세수를 하러 굳이 욕실까지 들어가지 않아도 돼서 좋았다. 사막 도시 시와 어디에도 모래가 가득했다. 아침에 일어나 물을 틀면 얼마간은 차가운 물이 콸콸 나온다. 저런 대야에 물을 채워서 대야 거치대에 올려놓고 자면 다음 날 아침 창으로 들어온 햇살이 물을 데우겠지. 그 미지근한 물에 손을 씻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맨발로 풀을 밟고 싶다는 생각도 든다. 그리고 맛있는 아침을 먹고. 

'Vilnius Chronic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Vilnius 95_모든 성자들의 성당  (2) 2019.05.24
Vilnius 94_골목길  (1) 2019.05.10
Vilnius 93_5월  (2) 2019.05.08
Vilnius 92_대야  (4) 2019.05.01
Vilnius 91_오늘 아침  (2) 2019.04.30
Vilnius 89_어떤 대문  (1) 2019.04.12
Vilnius 88_오렌지 씽씽  (3) 2019.04.11
Vilnius 87_대성당과 종탑  (3) 2019.03.08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설마

    벼룩시장 구경은 언제나 즐거워요.
    그 사람의 삶의 한편을 살짝 훔쳐보는거 같은 느낌
    철제대야..
    전 저희집 목욕탕에 있던 대야가 먼저 떠오르는데
    대야받침 이야기하니 그모습이 떠오르는거 보니 어디선가 또 많이 본 풍경이었나 봅니다

    2019.05.01 08:58 [ ADDR : EDIT/ DEL : REPLY ]
    • 한국에도 동네에 벼룩 시장 열리면 정말 볼 거 많을 것 같아요. 고모네 부엌 찬장에 있던 샤베트 용기 기억납니다.

      2019.05.02 17:59 신고 [ ADDR : EDIT/ DEL ]
  2. 헉 저는 저런 대야를 보면 들어서 누군가의 머리를 내리치는 상상이 먼저 들어요... 아무래도 옛날에 주성치 영화나 프로레슬링을 너무 좋아했나봐요 :)
    사진에선 또 그 와중에 찻잔이 젤 먼저 눈에 들어오고 ㅋㅋㅋ

    2019.05.01 20: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주성치는 요새도 영화를 찍고 있는지 모르겠네요..찻잔은 정말 거의 항상 있는 것 같아요. 근데 너무 다 셋트로 팔아요.

      2019.05.02 17:56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