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rlin2019.05.09 06:00

이렇게나 뻔하게 모습을 드러내 놓고 있는데 숨겨져 있다는 표현이 우습지만 어쨌든 이렇게 건물 사이로 모습을 드러낸 돔을 보면 이미 어두워진 어떤 저녁 극적으로 내 눈 앞에 나타났던 피렌체의 두오모가 중첩된다. 피렌체에서는 냉정과 열정사이에서 준세이가 드나들던 화방을 찾겠다고 두오모에서 뻗어 나오는 숱한 거리들을 상점 하나하나를 확인하며 걷고 또 걸었다. 드레스덴이 한때 북방의 피렌체라고 불렸다고 하는데 세계대전의 피해가 컸었던 것인지 짧은 시간 머물렀었기 때문인지 고색창연한 바로크 도시의 느낌은 그다지 받지 못했다. 휴일의 드레스덴은 오히려 조금 요양 도시 같은 느낌이었다. 세상의 그 어떤 똑똑한 건축 자재도 도시의 영혼까지 복원시킬 수는 없는 법이다. 그래도 이 위치에 서서 피렌체를 떠올렸던 것만으로도 약간의 바로크에 설득당한 느낌이 들었다. 

'Berlin' 카테고리의 다른 글

Berlin 27_잠시 드레스덴에서 04_숨겨진 돔  (3) 2019.05.09
Berlin 26_베를린 초우민  (1) 2019.03.23
Berlin 25_어떤 여행은  (2) 2018.09.28
Berlin 24_일요일의 베를린  (0) 2018.07.18
Berlin 23_베를린 주간  (1) 2018.05.31
Berlin 22_공연장 한 켠에  (3) 2018.01.22
Berlin 21_노이쾰른의 오후  (1) 2018.01.20
Berlin 20_한 조각의 건물  (2) 2018.01.19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드레스덴은 북방의 피렌체 뻬쩨르는 북방의 베네치아군요 이탈리아가 역시 짱인 것인가

    2019.05.10 16: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