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2020. 4. 17. 06:00

서울_2018

 

서울에서 내가 살 던 동네는 재개발을 앞두고 있어서 많은 주민들이 이미 이사를 가고 난 후였다. 그들이 버리고 간 물건들은 대부분 가져가기에는 너무 무겁고 오래 된 가구였고 그리고 의외로 밥상이 많았다. 밥상은 내가 몹시 가져오고 싶은 물건인데. 들어서 옮길 수 있는 식탁이라니. 밥상은 별로 무겁지도 않은데 왜 버리고 가는 것일까. 

'Korea'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국 27_쉬는 날  (0) 2020.09.18
한국 26_어떤 학원  (0) 2020.09.17
한국 25_어떤 마당  (0) 2020.09.16
한국 24_어떤 물건  (2) 2020.04.17
한국 23_어떤 기준  (2) 2020.04.06
한국 22_벽 속의 신전  (2) 2019.03.05
한국 21_서울의 맑은 날  (1) 2019.02.12
서울 20_시골집 옆 마당.  (4) 2019.01.30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제 눈엔 다라이가 젤 먼저 보입니다 ㅋㅋㅋㅋ

    2020.04.19 23: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