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빌니우스 생활

(62)
빌니우스의 원형 만두피 빌니우스의 마트에 원형의 만두피가 나타났다. 정확히 말하면 Mindaugo 거리의 Maxima. 다양한 국적의 식재료와 사람들을 만날 수 있는 이곳은 빌니우스에서 그리고 리투아니아에서 유일하게 24시간 영업을 하는 마트이다. 마트 이층에는 24시간 영업하는 약국도 있다. 이 상점은 리투아니아 생활 초창기의 나에게 살아있는 리투아니아어 교과서였다는. 리투아니아산 냉동 만두도 한국식으로 끓일 수 있지만 만두소도 그렇고 밀가루 반죽도 그렇고 피가 얇고 소가 실한 한국의 만두와는 좀 차이가 있다. 한국식 만두소에 필요한 재료들을 거의 살 수 있지만 만두피 자체가 없어서 일일이 반죽해서 밀대로 밀어 만들던 시절이 있었는데 원형 만두피가 나와서 기분이 좋다. 사실 이전까지 내가 간혹 사용하던 만두피는 노란 반죽의 ..
Vilnius 60_나의 아름다운 놀이터 가득한 낙엽 위로 떨어지는 빗방울 소리로 흥건했던 날. 군데 군데 떨어져서 썩어가는 사과들이 공기중의 빗물내음과 함께 단내를 풍겼다. 이곳은 빌니우스에서 가장 시적인 놀이터이다. 나무가 워낙에 많아서 낙옆에 파묻혀 버린 모래상자가 있고 그 곁에는 옆으로 누운 나무 한 그루. 멀찌감치 떨어져 있는 시소와 미끄럼틀. 그 사이에 나무 벤치 하나가 놓여져 있다. 이곳에 자주 오지만 근처에 차를 주차하는 사람들말고는 사람을 본 적이 거의 없다. 하지만 저 나무는 늘 말을 하고 있다. 하얗게 눈이 내리면 또 가자.
빌니우스 카페_Conditus 은행에 볼 일이 있어서 구시가지 지점에 갔는데 리노베이션 한다고 문을 닫았다. 요즘 리투아니아는 은행 지점을 계속 줄이고 있는 추세. 구시가지에만 지점 세개가 있었는데 하나만 남았고 그나마도 갈 곳 없는 고객들을 다 받아내려니 좁은 장소가 미어터진다. 결국 좀 멀리 떨어진 더 큰 지점을 가야했는데 다른 방향에서는 자주 가던 동네였지만 구시가지에서 빙 돌아가려니 거리가 만만치 않았다. 그런데 가는 길에 못보던 빵집을 발견하고 순식간에 마음이 가벼워졌다. 은행일을 보고 되돌아오면서 가 볼 생각에 힘이 났다. 약간 스산한 기운이 도는 한국의 오래된 양옥집 같은 가정집 1층에 자리 잡은 이 빵집은 케익 주문 제작을 주로 하는 빵집이었는데 그런 케익들을 팔기 위해 소박하게 만들어 놓은 카페였다. 이런 곳들은 둔중..
Vilnius 56_담쟁이 이 카페에 가면 야외 테이블에 앉아서 옆의 담쟁이 구경하는게 즐거웠는데 날씨가 추워지니 예상대로 테이블을 치웠다. 3주내내 흐린 날씨가 계속되었다. 거의 비가 내렸다. 우산은 3주도 전에 이미 찌그러졌던 것이지만. 담쟁이가 예뻐서 포즈를 취해줌. 사실 비가 와도 우산은 거의 들고 다니지 않는다. 손이 모자른탓도 있고 굵은비가 항시 내리는것도 아니기때문이다. 내렸다가 안내렸다가 코트 모자로도 어느 정도는 피할 수 있는 나름 선심쓰는 그런 비가 10월에 항상 내린다.
꿀과 코티지 치즈 고양이 맡기고 간 윗층 여인이 오레가노와 함께 키프로스에서 사다준 것. 양과 젖소와 염소의 젖으로 만들어진 코티지 치즈. 헉. 너무 맛있다. 리투아니아에서 사먹는 것은 아무리 압축된 것이어도 소량의 수분을 함유하고 있기 마련인데 이 코티지 치즈는 손가락 사이에서 뽀드득거리는 전분처럼 수분 제로의 짱짱한 모습을 하고 있었다. 그리고서 자연스레 꺼내는 것은 꿀. 정말 자동적으로 이제 꿀에 손이 간다. 리투아니아 꿀집에서 꿀을 사거나 양봉을 하는 사람들 (친구의 친구의 친구들중에는 숲속에서 생활하며 소규모 양봉도 하는 삼촌을 가진 이들이 꼭 한 두명씩 있게 마련이다.) 에게서 꿀을 얻어 먹으면 보통 저런 플라스틱 용기에 꿀을 담아 준다.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오이에도 가끔 저 꿀을 찍어 먹는데 정말 맛있는것은 ..
리투아니아어 39_신발을 닦읍시다 Valome Batus '신발을 닦읍시다' 이런 문구는 보통 성당 입구에 붙어 있다.위에서부터 차례대로 리투아니아어, 러시아어, 폴란드어. 이 문장에서의 폴란드어의 동사는 러시아어와 비슷하고 명사는 리투아니아어와 비슷하다. 빌니우스에는 폴란드어와 리투아니아어 미사가 번갈아 가며 진행되는 성당들이 많다.
Vilnius 54_내일 비가 내리지 않는다면 Vilnius_2017 햇살은 또 다시 거리거리 왕관을 씌우겠지.
리투아니아어 36_여기, 이 곳 Čia '나를 찾으러 올 때까지 여기서 기다릴게요.' 어린이 도서관을 나오는 길에 발견한 '기다림의 상자'. 주인이 물건을 잃어버렸다는 사실을 잊지 않는 다면 기다림의 의무를 완수할 것들. 다음에 갔을 때엔 빈 상자이기를. 'ㅊ' 발음에 해당하는 리투아니아 알파벳 'Č.' 'C' 는 오히려 'ㅉ' 에 가깝게 발음됨. 그러니깐 Čia 치아. 이것은 무엇이다의 이것으로도 자주 쓰임.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