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gypt

Egypt 05_Timeless



Cairo_2003


시간은 우리에게 관대하다고 생각한다. 오래된 여행들에 대한 이야기를 미처 다 풀어놓기도 전에 또 다른 여행이 시작될테니깐.











'Egypt' 카테고리의 다른 글

Egypt 08_카이로의 방  (0) 2020.09.03
Egypt 07_1월 1일의 시와  (0) 2020.09.02
Egpyt 06_아비도스의 빛  (0) 2017.07.21
Egypt 05_Timeless  (2) 2017.07.17
Egypt 04_끽연중의 남자  (0) 2017.07.15
Egypt 03_그림 그리는 소녀  (0) 2017.07.14
Egypt 02_Siwa  (4) 2016.09.13
Egypt 01_지중해 카페  (0) 2016.06.05
  • 락락 2017.07.17 16:06

    별 사전지식 없이 떠났던 이집트. 비행기 옆자리에 앉았던 한국기업에서 일한다는 이집트인. 그 덕에 운좋게 고맙게도 편히 도착한 버스 터미널. 알레산드리아행 표를 받아들고 당황한 나. 이건... 내가 알던 숫자가 아니다!
    생각나요. 가만 표를 들여다보고 있는 내 옆에 앉아 친절히 시계 속의 저 숫자를 아라비아 숫자로 번역해 주던 아저씨. 시장 과일 무더기 속에 꽂혀 있던 숫자들. 그 땐 동시번역이 됐었는데...
    지금도 이집트 시장에선 저 숫자들이 우선일까요?
    가슴에 설레임을 만들어내는 숫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