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gypt2020. 9. 3. 06:00

Cairo 2002

카이로에 도착하여 우연히 찾아든 호스텔은 문을 연지 얼마되지 않아 무척 깨끗했지만 값도 싸고 손님이라곤 나와 일행들뿐이었다. 세탁하는 법, 곤로를 쓰는 법들을 학습하고 주인이 끓여준 민트티를 마시고 침대 옆 탁자에 스피커와 씨디플레이어를 셋팅했다. 오아시스 도시들과 다합까지 여행하고 다시 카이로에 돌아왔을때도 또 이곳에서 지냈다. 여행지에서 시간차를 두고 어떤 도시에 두번 들르면 분명 같은 도시였겠지만 전혀 다른 곳처럼 보인다. 이른 아침 숙소를 나서며 들렀던 동네 식당 사람들도 다시 돌아온 여행자를 환영해준다. 

 

'Egypt' 카테고리의 다른 글

Egypt 09_사막에서 똥  (0) 2020.09.04
Egypt 08_카이로의 방  (0) 2020.09.03
Egypt 07_1월 1일의 시와  (0) 2020.09.02
Egpyt 06_아비도스의 빛  (0) 2017.07.21
Egypt 05_Timeless  (2) 2017.07.17
Egypt 04_끽연중의 남자  (0) 2017.07.15
Egypt 03_그림 그리는 소녀  (0) 2017.07.14
Egypt 02_Siwa  (4) 2016.09.13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