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gypt2020. 9. 4. 06:00

 

 

Egypt 2002

 

 

 

언젠가 이집트 사막 이야기를 했더니 누군가가 사막에서 똥 이라는 강산에 노래가 있다고 알려주었다. '사막에서 똥눠봤나 깜짝놀랐어'라는 후렴구를 가진 노래인데. 얼핏 깜짝놀랐다는 그 느낌이 무엇일지 알것 같다는 생각만으로도 이미 공감이 되었다. 별빛만이 흥건한 깜깜한 밤에 모래가 그나마 덜 빠지는 허허벌판을 찾아 용무를 해결하고 그 다음날 여기쯤이었을까 하고 찾아가도 마치 부도가 나서 문닫고 사라진 사무실처럼 아무런 흔적조차 보여주지 않을 곳. 그런데 온전히 혼자임을 허락하는 그 순간에 어둠 속 어딘가에 혹시 누군가가 나와 함께 쭈그리고 앉아 있었다 생각하면 그것은 묘한 일체감이 아닌가. 사진은 다른 오아시스로 이동하는 중의 사막 검문소 근처에 있던 화장실인데 그 모습이 너무 힙(?)하여 아마 사진으로 남겼을거다.

 

'Egypt' 카테고리의 다른 글

Egypt 09_사막에서 똥  (0) 2020.09.04
Egypt 08_카이로의 방  (0) 2020.09.03
Egypt 07_1월 1일의 시와  (0) 2020.09.02
Egpyt 06_아비도스의 빛  (0) 2017.07.21
Egypt 05_Timeless  (2) 2017.07.17
Egypt 04_끽연중의 남자  (0) 2017.07.15
Egypt 03_그림 그리는 소녀  (0) 2017.07.14
Egypt 02_Siwa  (4) 2016.09.13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