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2019.02.27 07:00


지금 생각해보니 오래 전에 부모님이 명절을 쇠러 가시면 시골집에서 항상 얻어 오시던 새하얀 찹쌀 음식이 부꾸미였다. 팥이 들어있진 않았고 기름에 지지면 쩍쩍 늘어지던 그 음식을 조청에 찍어 얼마나 맛있게 먹었던지. 팥을 별로 좋아하지 않지만 이번에 서울에서 처음 먹어 본 수수 부꾸미는 정말 신세계였다. 아마도 그런 식감을 좋아하나보다. 빌니우스로 돌아오던 날, 트렁크를 집에 들여놓자마자 가방을 열어 선물 받은 냉동 부꾸미를 냉동실에 집어 넣었다. 조청이 없어서 시럽을 뿌렸다.  


 

'Dai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주 오래 전에  (4) 2019.05.02
라일락  (2) 2019.04.18
수수부꾸미  (4) 2019.02.27
순두부찌개  (6) 2019.01.25
어떤 게임  (3) 2018.09.02
신발의 여행  (1) 2018.09.01
이런 우유  (3) 2018.07.20
모리셔스라는 곳  (1) 2018.07.13
Posted by 영원한 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