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lnius Chronicle2019.07.22 06:00


투어리스트 인포가 위치한 빌니우스 타운홀은 무료 개방이다. 연중 전시회가 열리고 이층에 올라가면 오케스트라의 공연 연습 소리를 종종 들을 수 있다. 빌니우스 프리 투어가 시작되는 지점이기도해서 계단 근처에는 항상 뭔가 서먹한 분위기의 젊은 광광객들이 모여있다. 이탈리아를 여행하면서 내가 가장 좋았던 것은 팔라쪼 앞이든 성당 앞이든 크게 경사진 너른 광장이 많아서 거의 눕다시피한 자세로 앉아서 사람을 구경하는 것이었다. 빌니우스에 그런 식으로 널찍하고 개방적인 장소는 없지만 구청사의 계단에 앉아 그 비슷한 기분을 느끼곤 했다. 몇 해 사이에 구청사의 풍경에 추가된 것이 있다면 여러 지점에서 타고 내릴 수 있는 붉은색 이층관광버스이다. 차라리 좀 작은 버스로 만들었으면 나았지 않았을까 싶을 정도로 거의 비어있는 경우가 많지만 아직까지는 부지런히 운행중이다. 구청사를 한 마디로 표현하자면 비를 피하러 들어갔다가 전시도 보고 음악도 듣고 사람도 구경하게 되는 곳이다.  









'Vilnius Chronic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Vilnius 105_새로운 의자  (1) 2019.08.06
Vilnius 104_주전자 거리  (2) 2019.08.05
Vilnius 103  (1) 2019.07.23
Vilnius 102_구청사로부터  (1) 2019.07.22
Vilnius 101  (0) 2019.07.21
Vilnius 100  (2) 2019.07.20
Vilnius 99  (2) 2019.07.18
Vilnius 98_탁자  (0) 2019.07.16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묘사가 생생해서 절로 상상돼요 그런 느낌 좋아요
    예전에 네프스키 대로에 차가 없는 날이 있어서 카잔 성당 앞 그 대로 한가운데에 벌렁 드러누워본 적이 있는데 행복했던 기억도 나고

    2019.08.05 16: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