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oin

(20)
이탈리아 10센트 유로동전 동전이 놓여진 그림은 파리의 루브르 박물관에서 사온 엽서인데 바로 보티첼리의
독일 10센트 유로 동전 독일의 10센트,20센트,50센트 동전에서 만날 수 있는 브란덴부르크 게이트. 잠깐 베를린을 여행했던때를 떠올려보자면 가족 여행자들과 학생 단체들로 꽉 들어찬 유스호스텔에서 아침 일찍부터 로비에서 열다섯명정도씩 그룹을 만들어 공짜 일일 투어를 해주었다. 유치원생들처럼 함께 지하철 티켓을 사고 첫코스인 브란덴부르크 게이트에 도착해서는 베를린 장벽까지 반나절정도 가이드를 해주는데. 그 장대했던 브란덴부르크 앞에서 가이드가 했던 얘기중 가장 선명하게 기억나는것은 우습지만 마이클 잭슨이 머물렀다는 호텔에 대한 얘기. 가슴에 품은 아기를 창밖으로 꺼내보이는듯한 시늉을 해서 여론의 뭇매를 맞았던 불쌍한 잭슨이 머물었던 그 호텔이 이 게이트의 근처에 있다. 네마리의 말이 이끄는 마차, 콰드리가가 놓여진 상판을 여러개..
이탈리아 1유로 동전 1유로로 할 수 있는게 뭐가 있을까. 오늘먹은 크루아상 한개. 이탈리아에서는 에스프레소 한잔에 보통 1유로였다. 1유로를 환전하면 한국에서 삼각김밥이나 던킨 도너츠 한 조각은 먹을 수 있을까? 김떡순 포장마차에서 어묵 한꼬치 먹을 수 있는 돈인가? 아무튼 같은 유럽에서도 최저임금이 1000유로인 나라와 300유로인 나라가 있고 1유로의 가치는 저마다 다를것이다. 아무튼 이탈리아에서 내밀면 에스프레소 한 잔 사먹을 수 있는 이탈리아의 1유로 디자인은 비트루비안 맨이라고도 불리우는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인체비례도이다. 50센트의 미켈란젤로의 캄포돌리오 광장도 그렇고 역시나 이탈리아인들의 르네상스 시대에 대한 자부심은 대단한것인가? 아니면 이탈리아에서 그 르네상스 이후의 르네상스는 더이상 도래하지 않는것에 대한..
이탈리아 50센트 유로 동전 발트 3국의 에스토니아와 라트비아의 뒤를 이어 2015년 올해부터 유로화를 쓰기 시작한 리투아니아. 2015년 1월1일부터 2주간 1월 15일까지 기존의 리투아니아 화폐 리타스와 유로화가 통용됐던 기간을 거치고 2015년 6월까지 모든 가격을 두가지 통화로 표기해야했던 의무 기간도 지나서 이제 왠만해서는 영수증이나 메뉴에서 리타스 가격을 보기가 힘들다. 1유로에 3.4528 리타스. 아직 완벽히 적응했다고 보기는 힘들지만 머릿속에서 유로 가격을 리타스로 바꾸는 습관은 초기와 비교해서 많이 줄어들었다. 쓸때는 굉장히 적은 돈을 쓴 것 같지만 리타스로 바꿔서 계산해보면 결코 적지 않은 돈. 그래서 리투아니아 국민들의 체감물가는 높아져만간다. 내가 유럽 여행을 했던 2006년도와 유로화로 환전을 해서 한국을 ..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