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lnius Chronicle2020. 12. 5. 07:00

 

Vilnius 2020

 

아직은 눈이 오지 않아 뽀송뽀송한 제 모습 그대로 남아있지만 눈이 오기 시작하면 눈에 파묻히기도 하는 아이들. 세상에 남겨진 무수한 한 짝 중의 한 짝. 

'Vilnius Chronic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Vilnius 137_어제의 빌니우스  (0) 2020.12.12
Vilnius 136_꽃가게와 카페  (5) 2020.12.09
Vilnius 135_빨간 벽돌 교회  (0) 2020.12.06
Vilnius 134_익숙한 풍경  (0) 2020.12.05
Vilnius 132_지난 여름 커피 테이블  (0) 2020.11.29
Vilnius 131_터미널  (1) 2020.11.27
Vilnius 130_ 사람 두 명  (2) 2020.11.17
Vilnius 129_언제나처럼 10월  (4) 2020.10.20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