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lnius Chronicle2020. 12. 13. 07:00

 

Vilnius 2020

 

해야 할 일들을 줄 세우고 나면 머릿속에 자연스레 구시가의 지도가 펼쳐지고 결국 동네 한 바퀴를 돌게 된다. 돌려줘야 할 빈 병. 반납해야 할 책들. 수거함에 넣을 작아진 옷들이 가득 담긴 천 가방을 바리바리 어깨에 끼우고 집을 나서서는 완전히 텅 빈 상태로 혹은 다시 뭔가로 채워진 상태가 되어서 인기척 없는 거리의 왠지 좀 부풀어 오른 듯한 포석들을 꾹꾹 눌러 밟으며 집으로 돌아오는 것이다. 물론 마냥 서두르지 않고 걷기에는 살갑지 않은 날씨가 되었다. 여름에 좀 더 큰 원을 그리며 걸었다면 그 원의 지름이 반 정도 줄어든 것이다.  

'Vilnius Chronic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Vilnius 141_1월은  (0) 08:00:54
Vilnius 140_12월13일  (2) 2020.12.15
Vilnius 139_2020년 12월 12일  (3) 2020.12.14
Vilnius 138_2020년 12월 10일  (1) 2020.12.13
Vilnius 137_어제의 빌니우스  (0) 2020.12.12
Vilnius 136_꽃가게와 카페  (5) 2020.12.09
Vilnius 135_빨간 벽돌 교회  (0) 2020.12.06
Vilnius 134_익숙한 풍경  (0) 2020.12.05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윤레

    날씨가 어느덧 ..계절은 이렇게 계속 가는구나.

    2020.12.20 16:04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