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ffee2021. 2. 8. 09:00

 

 
가끔 커피 마시는 곳. 아직 정리되지 않은 곳이지만 매 순간 미세하게 정리가 되고 있는 중이니 아쉬움과 즐거움이 공존한다. 이곳에는 지난번에 마시고 씻지 않은 커피 찌꺼기가 묻은 티스푼이나 액상 프림, 걸레 빤 물이 가득한 빠께쓰와 오래된 먼지와 남이 버린 책 같은 것들이 혼재한다. 그리고 20미터 거리에 빵집이 있다. 친구와 빵집에서 캐온 버섯과자에 커피를 마시며 전재산을 털어서 산 조그만 미니밴에서 새 출발을 해야 한다면 그곳에 뭘 집어넣을지에 대해서 이야기했다. 컵은 꼭 필요할 거다. 양치질도 하고 커피도 마시고.

'Coffe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켈란젤로의 커피  (6) 2021.02.18
눈 앞의 커피  (3) 2021.02.15
어제와 오늘의 커피  (4) 2021.02.14
박스 위의 커피  (2) 2021.02.08
커피에 연유  (2) 2021.02.05
겨울의 에스프레소 토닉  (2) 2021.01.25
커피와 크럼블  (4) 2021.01.24
명절의 커피  (3) 2021.01.19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설마

    난 뭘 넣을까? 작은 라디오?
    컵은 정말 꼭 필요하네
    양치도 하고 커피도 마시고 배고플때 스프도 먹고

    2021.02.14 07:42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