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ffee2021. 1. 25. 07:00

 

2021

 

열심히 분쇄한 원두로 에스프레소 한 잔을 추출하여 얼음도 채우지 않은 미지근한 토닉에 부어 마시는 느리고 시큰둥한 에스프레소 토닉.

'Coffe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제와 오늘의 커피  (4) 2021.02.14
박스 위의 커피  (2) 2021.02.08
커피에 연유  (2) 2021.02.05
겨울의 에스프레소 토닉  (2) 2021.01.25
커피와 크럼블  (4) 2021.01.24
명절의 커피  (3) 2021.01.19
지난 여름 커피 세 잔.  (2) 2020.11.19
갑자기 커피  (2) 2020.09.10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크으 그래도 사진은 있어보여요!

    2021.01.29 22: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