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ffee2021. 2. 14. 08:00

모카로 커피를 만들고나면 다 추출되었다고 생각되는 순간에도 피식하면서 흘러나오는 한 두방울의 커피가 있다. 잔에 부으려고 기울이면 워낙에 작은 양이니 포트 입구까지 오는 동안 포트 내부에 긴 흔적만 남기고 결국 흘러나오지 못하는 한 방울의 커피. 커피바스켓 말고는 포트 자체를 잘 씻지 않게 되는 이유는 아마 그렇게 남겨진 커피를 결국 다음 커피와 함께 마신다는 이상한 생각때문인 것 같다. 

'Coffe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른 창가의 커피  (0) 2021.03.30
미켈란젤로의 커피  (6) 2021.02.18
눈 앞의 커피  (3) 2021.02.15
어제와 오늘의 커피  (4) 2021.02.14
박스 위의 커피  (2) 2021.02.08
커피에 연유  (2) 2021.02.05
겨울의 에스프레소 토닉  (2) 2021.01.25
커피와 크럼블  (4) 2021.01.24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설마

    몇십년간 계속되는 커피 맛의 숨은 비결

    2021.02.16 07:40 [ ADDR : EDIT/ DEL : REPLY ]
  2. kava는 커피일 거 같은데 그 앞 단어가 뭘까 호기심의 구렁텅이에 빠지는 중

    2021.02.28 22:39 [ ADDR : EDIT/ DEL : REPLY ]
    • пусть 로 번역하면 되려나? 그 겨울왕국인가 주제곡 렛잇고도 리투아니아어로는 이 단어로 번역하더라구요.

      2021.03.02 07:25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