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ffee2021. 3. 30. 07:00

 

 

Vilnius 2021

 

가끔 재택근무하는 친구의 점심시간에 맞춰 커피를 마시러 간다. 부엌 한 가득 오래 된 전동 커피밀 돌아가는 소리. 이어지던 대화가 잠시 중단되고 다 갈린 커피를 포트에 옮겨 담으며 언제나처럼 유서 깊은 전동밀에 대한 이야기를 시작한다. 쉽게 망가지지 않는 것들이 주는 한 보따리의 이야기들. 그들이 만들어냈을 무수한 커피들. 제각기 다른 방식과 다른 배경의 커피. 때가 되면 자리를 떠야 하는 상황이 주는 미묘한 긴장감속에서 질척 밍그적거리지 않을 수 있는 짧은 시간 속의 상큼한 커피. 정해진 시간만큼의 단어들을 내뱉고 단어 사이사이의 시간을 부여잡고 열심히 홀짝인다. 

'Coffe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전자가 된 모카  (0) 2021.04.11
실과시간의 커피  (1) 2021.04.06
그저 다른 커피  (1) 2021.04.03
다른 창가의 커피  (0) 2021.03.30
미켈란젤로의 커피  (6) 2021.02.18
눈 앞의 커피  (3) 2021.02.15
어제와 오늘의 커피  (4) 2021.02.14
박스 위의 커피  (2) 2021.02.08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