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ffee2021. 2. 15. 07:36

 

 

 

네가지 종류의 치즈가 600그램이나 들어간다는 요리책 속의 치즈 파이를 옆에 두고 입맛을 다시며 커피 방울이 떨어지는 소리를 들었다. 생각해보면 커피가 그림의 떡인 순간은 별로 없는 것 같아 좋았다. 자이살메르의 사막에서도 칸첸중가 트렉킹에서도 인스턴트 커피 한 봉지 정도는 왠지 호주머니에 있을것만 같다.

'Coffe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켈란젤로의 커피  (6) 2021.02.18
눈 앞의 커피  (3) 2021.02.15
어제와 오늘의 커피  (4) 2021.02.14
박스 위의 커피  (2) 2021.02.08
커피에 연유  (2) 2021.02.05
겨울의 에스프레소 토닉  (2) 2021.01.25
커피와 크럼블  (4) 2021.01.24
명절의 커피  (3) 2021.01.19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네가지 종류 치즈가 왕창 들어간 저 파이 사진을 보며 포스팅의 묘사를 읽자니 갑자기 뜨끈뜨끈한 하챠푸리 먹고파요

    2021.02.28 22:38 [ ADDR : EDIT/ DEL : REPLY ]
    • 으아악 하챠푸리! 생각지도 못햇는데 정말 그렇습니다. 저 치즈파이에 들어갈 비싼 치즈 사서 만들기 실패하느니 하챠푸리 10개먹는게 나을 것 같아요. 매운 하르쵸도 먹고싶네요.

      2021.03.02 07:27 신고 [ ADDR : EDIT/ DEL ]
    • 하르쵸는 안묵어봤어요 궁금! 아 배고파 뜨거운 하챠푸리 먹구 디저트로 마로제노예 묵고파요 고칼로리향연!

      2021.03.03 18:19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