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ffee2021. 1. 19. 07:00

2020

 

이것을 커피와 먹으면 얼마나 맛있을까 상상하며 열심히 요리하는 와중에 홀짝이는 커피는 정말 그 음식과 함께 먹는 커피만큼 맛있다. 어쩌면 더 맛있는지도 모르겠다. 뒤늦게 회상하는 크리스마스, 호떡 반죽이랑 너무 비슷해서 몇개는 설탕을 넣어야겠다 생각하다 무심코 반죽을 다 써버린 빵. 

'Coffe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커피에 연유  (2) 2021.02.05
겨울의 에스프레소 토닉  (2) 2021.01.25
커피와 크럼블  (4) 2021.01.24
명절의 커피  (3) 2021.01.19
지난 여름 커피 세 잔.  (2) 2020.11.19
갑자기 커피  (2) 2020.09.10
서두르지 않는시간  (4) 2020.09.01
커피와 너  (0) 2020.08.15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으오 이것은 무슨 빵의 반죽일까요 상상하니 먹고파요

    2021.01.24 22: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비계부위가 많이 섞인 염장돼지고기랑 양파 볶은거 들어갑니다. 버섯이나 절인양배추볶은거 들어가기도하니 비슷한거 러시아에서 분명 드셔보셨을듯.

      2021.01.27 01:02 신고 [ ADDR : EDIT/ DEL ]
    • 아 글쿤요 버섯 들어있는거 조아하는데 ... 밤중인데 먹고픕니다

      2021.01.29 22:11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