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ffee2020. 9. 10. 06:13

 

걷다가 비가 오기 시작해서 계획에 없던 마트에 들어갔고 장을 다 봐도 비가 그치지 않아서 커피 한 잔을 마셨다. 예보에 비가 온다던 날 비가 안 오길래. 비가 안 온다는 날도 비가 안 올 줄 알았지. 빨래는 또 젖고. 한 모금 들이키고 나니 비가 또 그쳤다. 

'Coffe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난 여름 커피 세 잔.  (0) 2020.11.19
갑자기 커피  (2) 2020.09.10
서두르지 않는시간  (4) 2020.09.01
커피와 너  (0) 2020.08.15
한강 같은 블랙커피  (1) 2020.08.09
에스프레소 마끼아또.  (4) 2020.08.04
남기는 커피  (4) 2020.07.20
어제 마신 커피  (0) 2020.07.19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iontamer

    사진의 커피는 엄청 있어보여요~

    2020.09.10 17:08 [ ADDR : EDIT/ DEL : REPLY ]
    • 진짜 목숨보다 귀한 딱 한 모금 커피입니다. ㅋ 저 카페 벽에 발자크인가가 하루에 커피를 50잔인가 마셨다고 써있었던것 같은데..하루에 50잔마셨으면 정말 이런 한 모금 커피를 마신건거라고 매번 생각하죠..

      2020.09.10 21:38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