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ffee2020. 8. 9. 18:00

어릴때 엄마에게 커피를 타준다고 물을 부어놓으면 매번 엄마가 하던 말이 '아이고 물을 한강처럼 부어놓았구나' 였다. ㅋ 지금도 인스턴트 커피를 마실때면 결국은 정량보다 물을 많이 붓게된다. 그리고 늘 다 안마시고 남긴다. 이 빵집의 블랙 커피를 보면 그 한강 커피 믹스가 늘 생각난다. 얕고 넓은 잔이어서 더 그렇겠지만.

'Coffe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갑자기 커피  (2) 2020.09.10
서두르지 않는시간  (4) 2020.09.01
커피와 너  (0) 2020.08.15
한강 같은 블랙커피  (1) 2020.08.09
에스프레소 마끼아또.  (4) 2020.08.04
남기는 커피  (4) 2020.07.20
어제 마신 커피  (0) 2020.07.19
바쁜 카페  (2) 2020.06.22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iontamer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020.08.16 20:19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