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fe2020. 3. 24. 05:02

 

 

어떤 낯선 도시의 중앙역 근처 비스트로에나 어울릴법한, 흡사 서서 마시는 것이 더 편해보이는 키가 큰 탁자와 의자가 놓여져 있던 카페. 길게 난 창문으로 언덕 진 거리를 올라가는 사람들을 구경하며 그 불편한 의자에 앉아서 몇 번의 커피를 마셨었다. 카페들이 깡그리 문을 닫은 요즘, 바닥을 보이는 커피콩을 세어보며 없어진 카페와 가본 적 없는 카페들을 회상한다. 사라지는 것들을 그저 셀 수 있다는 것만큼 선정적인 것이 또 있을까. 

'Ca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없어진 카페  (2) 2020.03.24
나의 커피와 남의 커피  (1) 2019.09.03
어떤 카페, 어떤 예술가  (0) 2019.02.11
다른 토닉 에스프레소  (0) 2018.09.23
Caffeine_Vilnius  (1) 2018.09.23
이별한 카페  (2) 2018.09.07
토닉 에스프레소  (5) 2018.07.27
Pilies kepyklėlė_지난 겨울  (0) 2018.07.17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어엇 이 사진 너무나도 제 기억 속의 프라하 생각이 나요!!! 이런 구도 이런 광경을 많이 봤던 도시라 긍가봐요!

    2020.03.24 21: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근데 그렇게 키큰 테이블 미워요 호빗에겐 쥐약 ㅠㅠ

    2020.03.24 21: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