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lnius Chronicle2021. 2. 17. 08:00

Vilnius 2021

 

올해만큼 눈이 많이 온 적도 없었던 것 같다. 날씨가 조금 따뜻해지면 어김없이 눈이 내려 이미 꽁꽁 얼어버린 선배 눈들 위를 소복히 덮고 또 조금 푸석해지다가 조금 녹기도하며 다시 좀 얼고 나면 다시 내려 쌓이기를 반복하는 것이다. 주말 오전에 눈이 내리면 썰매를 끌기에 가장 좋은 조건이 된다. 주말에는 그저 그렇게 눈이 쌓여있다. 치워지는 것도 애써 내린 눈 본인에게는 피곤한 일이라는 듯이. 너무 급하게 치워진 눈은 모두가 바쁘게 제 할일을 하고 있음을 증명할 뿐이다.

'Vilnius Chronic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Vilnius 148_빌니우스의 잭  (1) 2021.03.02
Vilnius 145_처음 듣는 소리  (4) 2021.02.20
Vilnius 144_새의 물  (5) 2021.02.19
Vilnius 143_눈 오는 일요일  (2) 2021.02.17
Vilnius 142_아틀라스  (3) 2021.02.09
Vilnius 141_1월은  (4) 2021.01.18
Vilnius 140_12월13일  (2) 2020.12.15
Vilnius 139_2020년 12월 12일  (3) 2020.12.14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서울도 이번엔 정말 눈이 많이 왔어요 옛날엔 눈도 겨울도 좋아했는데 이제 생활에 찌든 노령의 노동토끼로 전락했는지 눈만 오면 덜컥 겁이 나고 ㅠㅠ 부츠 신으면 다리가 무겁고 아파서 힘이 들고 ㅠㅠ

    2021.02.20 21:30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