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lnius Chronicle2021. 4. 24. 07:00

Vilnius 2021

 

6개월 간 배달만 허용되던 식당과 카페들이 야외 테이블에 한하여 손님을 받을 수 있게 된 어제. 그리고 오늘은 눈돌멩이 같은 우박이 세차게 내렸다. 공들여 꺼내놓은 테이블엔 눈이 내려 앉았고 거리를 지나는 사람들은 두손을 모아 해맑게 눈을 받아낸다. 여전히 라디에이터는 따뜻하다. 젖은 신발은 고스란히 그 위로 올라간다. 

'Vilnius Chronic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Vilnius 156_마당 속 언덕  (0) 2021.04.26
Vilnius 155_4월의 아틀라스  (2) 2021.04.24
Vilnius 154_좋아하는 오르막길  (4) 2021.04.05
Vilnius 153_3월의 마지막 눈  (2) 2021.04.01
Vilnius 152_일요일 오전  (2) 2021.03.31
Vilnius 151_창가 지킴이  (0) 2021.03.28
Vilnius 150_마당 지킴이  (0) 2021.03.21
Vilnius 149_개와의 산책  (3) 2021.03.05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21.04.25 20:42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