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lnius Chronicle2021. 4. 26. 06:00

 

 

 

Vilnius 2021

 

 

자주 지나는 거리의 어떤 건물 안마당으로 발을 옮긴다. 햇살이 넉넉히 고이는 좁은 공간에 오랜 공사 중 쌓여 방치된듯 보이는 흙더미를 무성한 잡초들이 기어이 뚫고 올라오는데 그 전체가 흡사 설치미술같다. 흙더미를 둘러싸고 있는 사방의 건물 내부는 예상대로 지지부진한 건축 현장에 기가질려 두 손 두 발 다 들고 눈조차 질끈 감고 있는 모습이었지만 곧 꽃마저 피울 듯이 고개를 빳빳이 든 초록 덕택에 나뒹구는 술병과 비니루조차 낭만적으로 다가온다. 오며 가며 스치는 낯선 사람을 향한 시선이 아주 빨리 신발까지 미치는 순간이 있다. 그렇다고 그것을 위아래로 훑어본다고 표현하기엔 그 짧은 순간 사로잡힌 감정은 생각보다 깊은 울림을 가진 복합적이고 진지한 형태이다. 거리를 지나다 고개를 틀어 마주친 남의 집 마당에 굳이 들어가 보게끔 만드는 순간의 인상은 낯선 이의 신발까지 보고 말아야겠다는 찰나의 다짐과 비슷하다. 그리고 그렇게 마냥 아름답지도 화려하지도 중요하지도 않은 것들이 시신경을 사로잡을 때 출처없는 보람을 느낀다.  

'Vilnius Chronic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Vilnius 157  (5) 2021.05.28
Vilnius 156_마당 속 언덕  (0) 2021.04.26
Vilnius 155_4월의 아틀라스  (2) 2021.04.24
Vilnius 154_좋아하는 오르막길  (4) 2021.04.05
Vilnius 153_3월의 마지막 눈  (2) 2021.04.01
Vilnius 152_일요일 오전  (2) 2021.03.31
Vilnius 151_창가 지킴이  (0) 2021.03.28
Vilnius 150_마당 지킴이  (0) 2021.03.21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