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2021. 6. 13. 06:00

 

6월을 흔히 여름의 시작이라고 한다. 고작 열흘 정도가 흘렀을 뿐인데 하지가 가까워 오고 있어서인지 이미 절반의 여름이 지나버린 것 같다. 겨울나무에 내려앉은 새들은 참 잘 보였다. 나뭇잎이 우거지고 나니 새소리가 무성해도 새 찾기가 쉽지 않다. 그러니 바람이 불지 않는 날은 쉽다. 모두가 고요한 중에 유난히 흔들리는 나뭇가지들이 있다. 그걸 딛고 날아가는 중의 새도 방금 막 날아와 앉은 새도 모두 보인다. 

'Dai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름  (4) 2021.06.13
옛날 여행에서  (5) 2021.06.02
토요일  (4) 2021.05.31
식물  (2) 2021.05.27
오래된 책  (3) 2020.12.08
11월 말  (0) 2020.11.26
어떤 가게  (0) 2020.11.20
2유로  (0) 2020.09.20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21.06.20 21:45 [ ADDR : EDIT/ DEL : REPLY ]
  2. 비밀댓글입니다

    2021.06.28 04:15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