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2021. 5. 27. 07:00

 

6월이 다 되어가지만 참으로 진도가 안 나가는 날씨. 그렇지만 아무리 낮동안 비가 오고 흐려도 오후 7시 정도에는 맑게 갠 하늘이 아주 아주 이른 아침 내가 자고 있을 때나 볕이 드는 북쪽 방향의 부엌에까지 따스한 빛을 나눠준다. 고작 5센티 정도 크기였던 다육식물은 절대 내 손에선 죽지 않겠다는 신념을 가진 식충 식물 같은 포스로 2년 동안 무섭게 자랐다. 다 먹은 커피용기에 옮겨주고 커피 나무라고 부른다. 이를 악물고 더 자랄 생각이라면 3킬로짜리 업소용 할라피뇨나 파인애플 캔에 옮겨 줘야 할지도 모르겠다.

'Dai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름  (4) 2021.06.13
옛날 여행에서  (5) 2021.06.02
토요일  (4) 2021.05.31
식물  (2) 2021.05.27
오래된 책  (3) 2020.12.08
11월 말  (0) 2020.11.26
어떤 가게  (0) 2020.11.20
2유로  (0) 2020.09.20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 이 사진 넘 좋아요 빛 색깔이 특히! 여름 저녁 나절 저 창가에 앉아 집념의 저 다육이를 칭찬해주며 영원한 휴가님과 함께 커피/티타임하고 싶어지네요

    2021.06.11 16: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