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ffee2021. 6. 28. 20:00

신도심의 구석진곳에 있던 로스터리인데 얼마전에 구시가에 카페를 열었다. 이 카페 이름이 오래 전 자주갔던 신촌의 음악 감상실과 같아서 그냥 정이 간다. 피칸 파이가 너무 맛있어보여 잠시 뜨거운 커피를 먹을까 망설였지만 처음 온 카페의 신선하고 청량한 여름의 인상을 위해서 계획했던대로 토닉 에스프레소를 마셨다. 가능하면 구겨지는 잔이 아닌 깨지는 잔으로 마시는 커피가 더 맛있지만 특히 에스프레소 토닉은 다소 촌스럽기조차한 골진 도톰한 투명 유리잔 이외의 경우를 생각조차 할 수 없다. 날씨가 꽤 무덥다가 비를 한번 내리더니 민망할 정도로 서늘해졌지만 잠시 비가 갠 상태에서 구름 사이로 내리쬐는 태양은 부정할 수 없이 여름 태양이다. 물론 얼음 조각은 다 마시고 난 후에도 한참 머물러있겠지만.

'Coffee' 카테고리의 다른 글

7월 종료  (5) 2021.08.06
쉬운 커피  (2) 2021.07.16
남의 집에서 남의 컵에 남의 커피  (2) 2021.07.15
대나무 막대기 에스프레소  (1) 2021.06.28
다른 동네 커피  (4) 2021.06.24
주전자가 된 모카  (2) 2021.04.11
실과시간의 커피  (3) 2021.04.06
그저 다른 커피  (2) 2021.04.03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그 골진 투명 유리잔이 러샤에만 있는게 아니었군요 깨질까봐 항상 노심초사 ㅋ 근데 자려고 누웠다가 이 글 보고 피칸파이 먹고 싶스무니다ㅜㅜ

    2021.06.29 23: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