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ffee2021. 8. 6. 07:13

쓰레기이지만 아름다운 것과 아름답지만 쓰레기인 것과 그저 아름다운 것에 관해 이야기하며 마시는 커피.

7월 중순 일주일간은 매우 무더웠다. 하지만 이 여름이 어처구니없이 짧을 걸 알기에 혹은 서울의 무더위를 (서울에서의 나의 마지막 여름이 15년 전 이었단걸 감안하면 또 지금의 여름과는 비교가 안 될 더위겠지만)아는 나에겐 이곳의 여름은 현지인들의 아우성과는 달리 완전히 견딜만한 종류의 것이다. 몇 번의 비가 가기싫다 버티고 있던 여름을 완전히 몰아낸것처럼 보일때도 있지만 8월에 내리쬐던 어떤 태양을 분명히 기억한다.






'Coffee' 카테고리의 다른 글

30/8/2021  (2) 2021.08.31
7월 종료  (5) 2021.08.06
쉬운 커피  (2) 2021.07.16
남의 집에서 남의 컵에 남의 커피  (2) 2021.07.15
대나무 막대기 에스프레소  (1) 2021.06.28
다른 동네 커피  (4) 2021.06.24
주전자가 된 모카  (2) 2021.04.11
실과시간의 커피  (3) 2021.04.06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21.08.07 14:37 [ ADDR : EDIT/ DEL : REPLY ]
  2. 비밀댓글입니다

    2021.08.08 15:15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