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ffee2021. 4. 11. 06:00

 오래 전에 드립서버 하나를 깨뜨리고 다른 회사 제품을 사니 기존에 쓰던 도자기 드리퍼가 잘 맞지 않아서 작년에 하나를 더 사게 됐다. 결국 잘 안쓰게 된 1호 드리퍼를 친구집에 가져가기로 한다. 적당한 주전자가 없어서 냄비에 끓인 물을 모카포트에 옮겨 담아 부었다. 돌연 주전자가 된 모카포트 손잡이로부터 전해지는 느낌이 손 큰 바리스타가 작은 커피 잔에 기울이고 있는 앙증맞은 스팀피쳐를 볼때의 느낌과 비슷했다. 무엇을 통하든 커피물은 언제나처럼 여과지 끝까지 쭉 스며들어 올라앉는다. 

'Coffe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남의 집에서 남의 컵에 남의 커피  (2) 2021.07.15
대나무 막대기 에스프레소  (1) 2021.06.28
다른 동네 커피  (4) 2021.06.24
주전자가 된 모카  (2) 2021.04.11
실과시간의 커피  (3) 2021.04.06
그저 다른 커피  (2) 2021.04.03
다른 창가의 커피  (0) 2021.03.30
미켈란젤로의 커피  (6) 2021.02.18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21.04.25 20:44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