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gypt

Egypt 01_지중해 카페




Alexandria 2002




알렉산드리아의 어느 쓸쓸한 카페.  돌이켜보니 이집트 여행 자체가 쓸쓸했다. 아마도 헤어지는 인연때문이었겠지. 지중해라는 넉넉한 침묵의 소유자를 단골 손님으로 가진.  때가 되면 풍로에 불이 켜지고 습관처럼 해넘어가는 시간을 이야기하던곳.  설탕에 커피를 부어 넣은 듯 달디 달았던 커피. 한번도 본 적 없다 생각했던 분홍빛 일몰.  알렉산드리아의 도서관 가는 길목에 덩그러니 놓여져 있던 그 곳.  여전히 그 자리에 있다면 지금은 어떤 모습일까.  





반응형

'Egypt' 카테고리의 다른 글

Egypt 08_카이로의 방  (0) 2020.09.03
Egypt 07_1월 1일의 시와  (0) 2020.09.02
Egpyt 06_아비도스의 빛  (0) 2017.07.21
Egypt 05_Timeless  (2) 2017.07.17
Egypt 04_끽연중의 남자  (0) 2017.07.15
Egypt 03_그림 그리는 소녀  (0) 2017.07.14
Egypt 02_Siwa  (4) 2016.09.13
Egypt 01_지중해 카페  (0) 2016.06.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