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lm2018.09.21 17:04


릭- 그래서 우리 둘다 계약 연장 한다는 거야?

니건- 그러니깐. 난 나는 이번에 죽는 줄 알았어. 


라고 말하며 웃고 있는것 같다.  죽음을 맞이할 줄 알았던 니건은 그렇게 또 살아남았네.  올 봄에 끝난 워킹데드 시즌 8. 드라마 자체가 끝날 줄 알았는데 의외로 끝이 나질 않아 시즌 9 기다림의 글을 쓰려고 반년 넘게 이 사진을 저장해놓고는 발행만 연장하다 지겨워서 이제 시즌이 시작될 시기에 임박하여 그냥 올리는 사진. 수년에 걸쳐 방영되는 드라마들을 보고 있자면 아 이 분은 여기서 끝인가보다. 죽겠구나. 다음 시즌엔 안나오겠구나. 그런 생각 항상 하게되고 그러면 싸워서 계약 연장을 못했나봐 이런 생각도 장난스럽게 하고. 실제로 그런 일들은 있을 수 있겠지. 이제는 누가 어떤식으로 죽었는지도 잘 기억이 안난다. 배우들은 지난 8년간의 그 모든 이야기들을 기억하고 있을까? 







 

'Film' 카테고리의 다른 글

The hunt (2012)  (0) 2019.02.26
Lost in Paris (2016)  (0) 2019.02.21
La melodie (2017)  (0) 2019.02.20
워킹데드 시즌 9를 기다리며 짧은 잡담  (0) 2018.09.21
연극 백치  (3) 2018.06.27
My summer in Provence_ Rose Bosch_2014  (2) 2018.01.29
I'm off then_Julia von Heinz_2015  (4) 2018.01.21
로베르토의 둘체데레체  (0) 2018.01.15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