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lnius Chronicle2020. 7. 22. 06:00

코로나로 인한 봉쇄가 풀리고 가장 눈에 띄는 점이라면 야외 테이블이 많이 늘어났다는 점이다. 테이블 내놓을 자리가 마땅치 않았던 식당이나 카페들도 차도를 건너서든 어디든 풀밭이든 테이블이 하나든 둘이든 노천을 확보하려고 노력한다. 안으로 들어가기 여의치 않은 상황에서 바깥에 앉을 수 있는 곳이 많아서 편하기도 하고 거리에 잔뜩 주차되어 있는 자동차만큼 주인 없는 탁자들이 버거운 느낌을 줄 때도 있다. 

'Vilnius Chronic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Vilnius 116_야외 테이블  (0) 2020.07.22
Vilnius 115_청소차  (2) 2020.06.24
Vilnius 114_놀이기구 돌리기  (5) 2020.06.23
Vilnius 113_5월의 라일락  (2) 2020.05.21
Vilnius 112_3월의 눈  (2) 2020.03.21
Vilnius 111_3월의 시작  (3) 2020.03.11
Vilnius 110_1월의 아침  (2) 2020.01.07
Vilnius 109_어느 꽃집  (2) 2019.12.17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