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lnius Chronicle2020. 8. 18. 06:00
Vilnius 2020

비가 올 것 같은 날 내 머릿속엔 구시가의 우산 지도가 펼쳐진다. 아 거기가서 비를 피하면 되겠군 하는 안심스러운 장소가 몇 군데 있다. 때로는 입이 무성한 큰 나무 때로는 어떤 카페 그리고 이런 곳. 나무는 하늘색 비닐로 된 옛날 우산 같고 카페는 길가다가 돈 주고 사는 우산 같고 이런 곳은 너무 단단하고 결코 부러지지 않을 것 같아 절대 잃어버리고 싶지 않은 질 좋은 검은 우산 같다.

'Vilnius Chronic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Vilnius 125_어떤 횡단보도  (2) 2020.09.07
Vilnius 124_동네 자작나무  (2) 2020.09.06
Vilnius 123_9월의 그림자는  (0) 2020.09.05
Vilnius 121_마음의 우산  (1) 2020.08.18
Vilnius 120_빵집 마당  (1) 2020.08.17
Vilnius 119_골목의 끝  (0) 2020.08.16
Vilnius 118_ 어떤 하늘  (2) 2020.08.03
Vilnius 117_오늘 오후  (2) 2020.08.02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iontamer

    혹시나 하여 사무실 pc로 들어와봤지만 여지없이 로그아웃되어버렸어요 ㅋㅋ 하늘색 비닐로 된 옛날 우산 같은 나무 정취 있는 표현이네요

    2020.08.26 10:33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