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lnius Chronicle2020. 9. 5. 06:00

 

Vilnius 2020

 

 

일주일 이상 흐린 날씨가 지속되고 오전마다 비가 내리며 기온이 떨어졌다. 에라 모르겠다하고 걷지 않은 빨래는 젖고 마르고 젖고 축축한채로 며칠을 있다가 운좋게 다시 세탁기로 직행하여 조금은 차가워진 햇살을 안고 말랐다. 나만 생각하면 결국 주머니가 달린 옷을 입을 수 있는 날씨가 되었다는 것은 내심 반갑다. 대충 입고 나가서 마음 편히 발길 닿는 아무곳에서나 오래 머물 수 없는 것은 물론 조금 아쉽다. 낮기온이 여름과 비슷하더라도 공기의 속성자체가 바뀐터라 추가로 걸쳐 입은 옷이 부담스럽지 않아서도 사실 편하다. 12월의 홍콩이 그랬다. 패딩을 입은 사람과 민소매 티셔츠를 입은 사람이 같은 버스를 기다리는 모습. 아침 일찍 나가서 밤늦게 돌아오더라도 몸에 땀이 흐르지도 한기를 느낄수도 없었던 딱 그런 날씨가 이곳의 9월 같다. 여름의 그림자는 뭔가 돋보기에서 햇살을 받아 타들어가는 검정 색종이 같다. 9월의 그림자는 왠지 빨리 감기로 사라져 버린 여름을 지속시키는 말없는 멈춤버튼같다.

'Vilnius Chronic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Vilnius 126_누구네 창고  (2) 2020.09.08
Vilnius 125_어떤 횡단보도  (2) 2020.09.07
Vilnius 124_동네 자작나무  (2) 2020.09.06
Vilnius 123_9월의 그림자는  (0) 2020.09.05
Vilnius 121_마음의 우산  (1) 2020.08.18
Vilnius 120_빵집 마당  (1) 2020.08.17
Vilnius 119_골목의 끝  (0) 2020.08.16
Vilnius 118_ 어떤 하늘  (2) 2020.08.03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