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lnius Chronicle2020. 9. 6. 06:00

 

Vilnius 2020

 

골목 골목을 헤치고 마당안으로 들어서면 생각지도 못한 나무들을 만나게 된다. 보통 지붕너머로 볼록하게 솟아 꽃들이 종처럼 매달린 밤나무가 그렇고 누구집 차고 옆 구석에 무심하게 서있는 라일락이 그렇다. 이 자작나무도 그랬다. 꽤나 컸고 한그루뿐이였고 유난히 하얬다. 제목에 비료자가 들어가는 러시아 노래가 있었는데 정말 찾아내서 다시 듣고 싶다. 예전에 러시아어 선생님이 학생들에게 러시아어 이름을 짓게 했을때 어떤 나이 지긋한 아저씨는 스스로를 비료자라 불렀다. 횡단 열차 속에서 휙휙 스쳐지나가는 수천 그루의 자작나무를 봤겠지만 오히려 사방의 눈과 함께여서 였는지 생각보다 감흥이 없었다. 모처럼 맑았던 날 어느집 마당에서 만난 자작나무는 또 좀 달랐다.

'Vilnius Chronic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Vilnius 127_없어진 가게들  (1) 2020.09.09
Vilnius 126_누구네 창고  (2) 2020.09.08
Vilnius 125_어떤 횡단보도  (2) 2020.09.07
Vilnius 124_동네 자작나무  (2) 2020.09.06
Vilnius 123_9월의 그림자는  (0) 2020.09.05
Vilnius 121_마음의 우산  (1) 2020.08.18
Vilnius 120_빵집 마당  (1) 2020.08.17
Vilnius 119_골목의 끝  (0) 2020.08.16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iontamer

    자작나무 좋아요. 뻬쩨르 공항에 내려서 택시든 픽업 카든 하여튼 차 타고 공항 빠져나와 시내로 가는 길에 자작나무 모여있는 곳이 있는데 그거 보면 아 다시 뻬쩨르 왔구나 하는 맘이 들어요

    2020.09.10 17:12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