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lnius Chronicle2020. 9. 15. 06:00

Vilnius 2020

 

헤집고 또 헤집고 들어가도 끝이 없는 곳. 전부 다 똑같아 보이는 와중에 항상 다른 뭔가를 숨기고 있는 곳. 그곳에 꼭 뭔가가 있지 않아도 되는 곳. 깊숙이 들어가서 몸을 비틀어 되돌아봤을 때 다시 집으로 돌아갈 수 있는 길을 열어주는 곳. 너와 함께 헤매는 모든 곳.

 

'Vilnius Chronic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Vilnius 128_동네 한 바퀴  (0) 2020.09.15
Vilnius 127_없어진 가게들  (1) 2020.09.09
Vilnius 126_누구네 창고  (2) 2020.09.08
Vilnius 125_어떤 횡단보도  (2) 2020.09.07
Vilnius 124_동네 자작나무  (2) 2020.09.06
Vilnius 123_9월의 그림자는  (0) 2020.09.05
Vilnius 121_마음의 우산  (1) 2020.08.18
Vilnius 120_빵집 마당  (1) 2020.08.17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