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lnius Chronicle2021. 3. 21. 08:00

Vilnius 2021

이번주부터 상점들이 문을 열기 시작했다. 계속 가지못했던 상점 한 군데에 들르려는데 5분 후에 돌아오겠다는 팻말이 걸려있길래 상점 옆 안뜰에 놓인 동상 하나를 오랜만에 보러 들어간다. 더 가까이 들어가지는 않았다. 

'Vilnius Chronic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Vilnius 153_3월의 마지막 눈  (0) 2021.04.01
Vilnius 152_일요일 오전  (2) 2021.03.31
Vilnius 151_창가 지킴이  (0) 2021.03.28
Vilnius 150_마당 지킴이  (0) 2021.03.21
Vilnius 149_개와의 산책  (3) 2021.03.05
Vilnius 148_빌니우스의 잭  (2) 2021.03.02
Vilnius 145_처음 듣는 소리  (4) 2021.02.20
Vilnius 144_새의 물  (5) 2021.02.19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