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thuanian Language2020. 4. 3. 06:02

 

 

 

수무쉬티니스. 이것은 아마 명실공히 리투아니아인들이 머릿속에 떠올릴 가장 흔한 샌드위치의 모습이라고 할 수 있겠다. 버터 위에 오이. 오이 위에 햄이다. 오이를 빼면 이것의 좀 더 투박한 버전이 될 것이고 이도 저도 다 사양하고 돼지비계만 얹는 빡쎈 버전도 있다. 물론 이런 식으로 만들어먹는 샌드위치의 종류야 무궁무진하겠지만.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부쩨르브로듸! 리투아니어로는 이러쿤요! 아아 리투아니어 어려운거같아요ㅠ 생긴거랑 재료는 일치 ㅋㅋㅋ

    2020.04.05 23: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이 샌드위치 단어는 때리다 라는 동사에서 만들어진건데 그냥 막 대충 재료를 엎치락 뒤치락 얹어서 그런건가..싶기도 하고요.

      2020.04.06 05:35 신고 [ ADDR : EDIT/ DEL ]
  2. ㅎㅎㅎ 돼지 비계만 얹은 빡센 버젼 ㅎㅎㅎㅎㅎ 러시아에서도 벨라루스에서도 어렵지 않게 찾아 볼 수 있는 버전이라서 웃음 나옵니다. 스무쉬티니스....... 라투아니어 철자를 보며 보이는 철자 발음으로 읽을 수 있구나(이탈리아어 처럼요) 하는 생각이 드네요. 어렵고 쉽고를 정의 할 수 있는 언어란 세계 그 어디에도 없다 라는 생각이 자주 드는 요즘..... 보이는 글자가 예쁘다/ 안예쁘다는 말할 수 있지 않나.... 하는 생각을 하며... 지난 번 빌니우스 갔을때 처음 접한 리투아니어를 보며 "예쁘다" 라는 생각을 했다는 말씀 드려봅니다 ㅎㅎㅎ

    2020.04.11 21: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그래서 리투아니아어 읽던 버릇으로 안그래도 못하는 영어를 써진대로 읽고 또 말하고도 뭐가 틀렸는지도 한참지나야 깨닫는 경우가 많게되네요. 빈티지를 가끔 빈타게 비건을 베간, 바이러스는 비루사스. 뭐 수도 없을정도지요 흑..

      2020.04.12 00:37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