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aily

의복순례

 


파블로바 먹은 날인데 아마. 진짜 오랜만에 중고 옷가게 한바퀴를 돌았다. 역시 즉시 재채기 시작. 그래도 이 날 득템한 자켓을 날씨가 좀 추워진 틈에 신나게 입고 다녔다. 날씨 또 더워졌지만 금방 추워지겠지요. 

반응형

'Daily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름에서 가을로  (3) 2022.09.02
랍상의 기억  (3) 2022.08.29
피렌체 두오모를 빠뜨린 파스타  (4) 2022.08.07
7월의 코트  (2) 2022.07.29
기억 지분  (4) 2022.06.21
이브닝 티 세트.  (2) 2022.06.15
타르코프스키의 책  (4) 2022.05.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