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ffee2021. 7. 16. 06:00

 

쉽다라는 것이 예측 가능하다는 것을 의미한다면 이런 커피는 참으로 속절없이 쉬운 커피에 속한다. 설탕이 쏟아져내려가는 모양새를 보고 있는 순간에 이미 알 수 있고 한 모금 삼킨 후에 그러면 그렇지 라는 생각이 들더라도 매일 마실 수 없기에 결국 쉬운 커피의 정상에 오르는 맛. 갈색 플라스틱 용기에 담아주는 오래 된 키오스크 커피와 변두리 앵무새 카페 커피 사이에 교묘하게 위치한 커피. 미움받을 용기로 충만한 커피. 

'Coffe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쉬운 커피  (1) 2021.07.16
남의 집에서 남의 컵에 남의 커피  (1) 2021.07.15
대나무 막대기 에스프레소  (1) 2021.06.28
다른 동네 커피  (4) 2021.06.24
주전자가 된 모카  (2) 2021.04.11
실과시간의 커피  (3) 2021.04.06
그저 다른 커피  (2) 2021.04.03
다른 창가의 커피  (0) 2021.03.30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21.07.17 23:59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