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ffee2021. 7. 15. 06:00

 


내 것이 아닌 것들로 충만한 이것들도 결국은 내 추억 속의 커피로. 전기포트는 온몸을 미친 듯이 흔들며 끓는점 너머로 폭주했고 물을 붓고 한참이 지나서도 커피가 몹시 뜨거웠다. 내가 사용하던 컵이 아니어서 그럴 수도 있겠단 생각이 잠시 스쳐 지나갔지만 커피를 빨리 식혀버리기엔 그 날씨가 이미 충분히 게으르고 더뎠기때문이겠지. 

'Coffee' 카테고리의 다른 글

30/8/2021  (2) 2021.08.31
7월 종료  (5) 2021.08.06
쉬운 커피  (2) 2021.07.16
남의 집에서 남의 컵에 남의 커피  (2) 2021.07.15
대나무 막대기 에스프레소  (1) 2021.06.28
다른 동네 커피  (4) 2021.06.24
주전자가 된 모카  (2) 2021.04.11
실과시간의 커피  (3) 2021.04.06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21.07.17 23:57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