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offee

에스프레소님의 말씀

 

만남의 여운은 결코 시간과 양에 비례하지 않습니다.

 

 

 

 

 

 

'Coffee' 카테고리의 다른 글

후라칸에서,  (4) 2022.06.18
커피와 감자  (10) 2022.05.26
쉬어가는 커피  (5) 2022.05.24
에스프레소님의 말씀  (7) 2022.05.19
커튼과 에스프레소  (2) 2022.05.18
13시의 엠빠나다와 커피.  (28) 2022.03.14
두번째 커피  (2) 2022.02.06
아는 냄새의 커피  (3) 2022.0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