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ffee2019. 11. 20. 23:10

11월 날씨에 대한 마음의 준비는 진작에 마쳤는데 이즈음 날씨가 원래 이랬나 싶을 정도로 느릿느릿 게으름을 피우고 있는 겨울. 마치 신발을 신고 집을 나설 채비를 하다가 가까스로 잊은 겨울을 떠올리고는 신발을 벗고 들어가서 가지고 나올까 신고 들어갈까를 생각하다 지체 되어버린 시간처럼. 너무 따뜻하다는 방정맞은 말로 아직 서두르지 않는 이 추위를 앞당길 생각은 없다. 늘상 그런 말들은 댓가를 치르곤 하지. 하늘은 조금씩이지만 능청스럽게 검어진다. 아직 남아 있을지 모를 열기를 툭툭 건드리며 살살 돌려서 빼낸 전구다마를 서랍 속에 넣어 놓고 침침해진 방 한가운데에 서있는 느낌. 이곳의 날씨는 나를 아주 단순하게 만든다. 조금씩 지하 터널로 미끄러져 들어가듯 짧아지는 낮을 떠올리다 고작 한 달 앞으로 다가 온 동지를 깨닫고 나니 과연 원시적으로 즐거워지는 마음. 크리스마스 전구를 꺼내야겠다. 





'Coffee' 카테고리의 다른 글

11월의 오늘은  (1) 2019.11.20
바다를 향하는 커피  (2) 2019.11.06
흔들린 커피  (0) 2019.11.04
10월의 토닉 에스프레소  (0) 2019.10.29
커피기계  (2) 2019.07.02
겨울의 카페  (3) 2019.01.24
에스프레소 스타우트  (1) 2018.09.27
커피 매거진 두 권  (3) 2017.11.19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뻬쩨르는 이번 11월이 역대 젤 따뜻한 11월 기록을 세웠다던데 빌니우스도 따스한 편이었나봐요. 전구다마 비유가 착 감겨옵니다

    2019.11.24 01: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